춥고 건조할 때면, 콧물이 나요

춥고 건조할 때면, 콧물이 나요
춥고 건조할 때면, 콧물이 나요

 우리에게 익숙한 질병 중 하나인 감기는 가장 흔한 원인인 리노바이러스를 포함해 무려 200여가지 바이러스를 통해 감염됩니다. 이처럼 워낙 많은 바이러스가 감기를 유발하기 때문에 감기를 위한 백신도, 치료제도 없습니다.

 감기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후 1~3일 후에 증상이 완만하게 발현되는데요.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콧물, 재채기, 인후통, 기침, 미열이 있습니다만, 대부분 일주일 정도면 자연 치료되고, 심한 경우 증상을 완화시키는 약을 복용할 수 있습니다.

 독감이라고도 불리는 인플루엔자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A, B, C형’에 의해 감염되며, 주로 A, B형에 의한 감염이 많습니다. 계절 구분이 뚜렷한 우리나라에서는 보통 겨울부터 봄까지 유행하기 때문에, 가을이 되면 전국 곳곳 병원과 보건소에서 예방 접종 포스터를 만나볼 수 있죠.

 보통 ‘독감’이라고 부르고 있어 독한 감기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사실 인플루엔자와 감기는 서로 다릅니다. 우선 원인도 다르고(감기 – 200여 개 바이러스 / 독감 – 인플루엔자바이러스 A, B, C형) 콧물, 재채기 등 증상이 완만하게 지속되는 감기와 달리, 독감은 급작스러운 고열과 두통, 근육통, 오한, 쇠약감 등을 전신을 아우르는 증상을 동반합니다. 게다가 인플루엔자는 대부분 자연치료되는 감기와 달리, 방치할 경우 폐렴과 같은 합병증이 발현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다행히 원인 바이러스가 특정되어 있기 때문에 이를 예방할 수 있는 백신은 물론, ‘타미플루’로 알려져 있는 치료제도 존재합니다. 모든 약에는 부작용이 존재하지만, 특히 타미플루는 극히 드물게 일부 소아, 청소년들에게 환각, 환청과 같은 이상행동을 일으키는 부작용이 있다고 알려져 있는데요. 전문가들은 약과 이상행동 사이에 뚜렷한 인과관계가 없고, 감염으로 인한 고열로 이상행동을 보일 수 있는데다 복용하지 않으면 독감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복용 후 이틀 정도는 보호자의 주의와 돌봄이 필요하며 부작용이 의심될 경우 임의로 약을 중단하지 말고, 의사의 진료를 받으라고 권합니다.

 2019년부터 계속되고 있는 코로나19의 원인은 ‘SARS-CoV-2’라 불리는 바이러스인데요. 주요 증상으로는 다른 호흡기 질환과 비슷한 기침, 가래, 발열 등이 있고, 인플루엔자처럼 근육통 등도 있으며, 드물게 미각과 후각 이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올해 들어 WHO는 코로나19로 인한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해제했고, 우리나라 역시 지난 여름부터 인플루엔자와 같이 4급 감염병으로 분류해 관리하고 있는데요. 그렇지만 여전히 코로나19는 여전히 우리 곁에 있고, 특히 개개인이 인플루엔자와 코로나19의 증상을 구별하기 힘들기 때문에 병원에서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코로나19 역시 예방할 수 있는 백신이 존재합니다. 다만, 코로나19 백신과 인플루엔자 백신은 서로 예방할 수 있는 바이러스가 달라 따로 접종해야 하는데요. 질병관리청은 만약 비슷한 시기에 두 백신을 접종해야 할 경우, 서로 다른 팔에 접종하는 것을 권하고 있습니다.

 거리두기 해제와 마스크 착용 해제, 춥고 건조한 날씨 등 그 어느 때보다도 호흡기 관련 질환이 발병할 가능성이 높은 요즘입니다. 이외에도 최근 어린이를 대상으로 급격하게 퍼지고 있는 ‘마이코플라스마 폐렴’ 등, 다양한 바이러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그 무엇보다도 올바른 백신 접종, 손 씻기, 마스크 착용, 환기 등 개인 방역을 철저히 해야 합니다. 추운 겨울, 모쪼록 건강이 최우선임을 잊지 말고 주의하여 힘찬 새해, 건강한 새해를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같은 호의 다른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