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에 대한 자신감을 키워주려면?

공부에 대한 자신감을 키워주려면?
공부에 대한 자신감을 키워주려면?

최충만 코치
쿼바디스1318 코칭상담연구소 대표 코치

 제가 예전에 만났던, 서울 강남 지역의 어느 중2 여학생 이야기입니다.

 2학년 1학기 중간고사에서 평균 80점을 맞고, 엄마에게 ‘죽고 싶다’라는 말을 해서 저를 만나게 된 학생이었습니다. 평균이 80점이면 괜찮은 것 아닌가 하는 분도 계시겠지만, 학생 스스로가 기대하는 수준과 너무 차이가 나다 보니 스트레스와 우울감이 밀려왔던 것입니다.

 저는 이 학생과의 만남 초기에 공부 자체에 관한 이야기보다는 꿈과 진로, 강점과 열정 같은 주제로 대화를 많이 나눴어요. 그렇게 대화를 나누는 가운데, 이 학생 마음속에는 제가 의도한 대로 긍정적인 사고방식이 서서히 배어들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학생은 1학기 기말고사를 치렀습니다. 평균은 84점으로 겨우 4점이 올랐고, 전교등수는 9등이 오르는 데 그치고 말았죠. 하지만 이 친구는 상황을 긍정적으로 보려고 애를 썼습니다. 그래서 성적표를 받은 날 엄마에게 “엄마, 나 그래도 9등 올랐어.”하고 나름 밝은 목소리로 이야기했죠. 그런데 엄마의 반응은 싸늘했습니다. “그래서 벌써 만족스럽냐? 그 정도로 퍽 만족스럽겠구나.” 하는 식의 핀잔을 들었지요.

공부에 대한 자신감을 키워주려면?
아이는 상황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려 했지만, 엄마는 그렇지 못 했습니다.

 그런 일을 겪고 나서 풀이 죽은 채로 코칭을 받으러 왔습니다. 왜 그렇게 풀이 죽어 있는지 이야기를 들으면서 어떻게 하면 이 친구에게 용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까 고민이 되었지요.

 그런데 성적표를 자세히 들여다보니 좋은 아이디어가 금방 떠올랐습니다.

 저는 성적표를 보면서 “네가 생각하기에 제일 잘한 과목이 무엇인 것 같아?”하고 물었습니다. 그랬더니 도덕이라더군요. 도덕만 90점을 넘었거든요. 그런데 제겐 과학이 눈에 띄었습니다. 과학이 60점대에서 80점대로 20점이나 올랐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과학 이야기를 꺼냈지요.

“ 과학을 20점씩이나 올린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닌 것 같은데, 네가 생각하기에는 어때? 과학을 20점씩이나 올리는 게 쉬운 일이니, 어려운 일이니?”

“(입가에 약간 미소를 띤 채로 조금은 머뭇거리며) 어려운 일 아닌가요?”

“그렇지. 당연히 어려운 일이지. 너희 반에서 너처럼 과학을 20점씩 올린 친구가 또 있을까?”

“(미소가 점점 짙어지며) 글쎄요. 아마 없을 거예요.”

“그렇지? 내 생각에도 없을 것 같은데. 과학을 20점씩이나 올린다는 게 네 생각에는 능력이 있는 거니, 없는 거니?”

“(입꼬리가 계속 올라가며) 능력이 있는 것 아닐까요?”

“그러면 과학을 20점씩이나 올린 사람이 공부를 잘할 만한 사람이야, 잘하기 힘든 사람이야?”

“(밝은 표정으로) 잘할 만한 사람인 것 같은데요.”

 이 대화의 분위기를 글로 더 생생히 전달하기 어려운 게 아쉽네요. 이 대화를 나누고 나서 어두운 기운에서 완전히 벗어나 환하게 웃던 그 학생의 표정이 지금도 생생히 기억납니다.

 그로부터 2달쯤 지난 후, 드디어 2학기 중간고사가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그 시험에서 이 학생은 평균 94점을 받았습니다. 흥미로운 사실은 정작 공부 방법은 1학기와 비교해서 큰 차이가 없었다는 점입니다.

 성적향상의 비결은 오직 자신감이었습니다. ‘나도 공부를 잘할 수 있다’라는 자신감이 이 학생의 성적향상을 가능케 한 원동력이었다고 저는 확신합니다. 이렇게 공부를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교육심리학 용어로는 학업적 자기효능감이라고 합니다.

 학업적 자기효능감을 높이려면 실제 성공 경험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런데 성공에는 절대적인 기준이 없습니다. 똑같은 상황이라 해도 누군가에게는 성공이지만, 누군가에게는 실패가 될 수 있지요.

 이 학생은 자신이 실패했다고 여기고 있었지만, 저는 그 상황 속에서 성공을 찾아 이 학생에게 선사하고 싶었습니다. 그런 관점으로 성적표를 보니 과학에서의 성공이 보였지요.

 이렇게 성공을 인식하게 해 주면서 자기효능감을 높이는 또 다른 방법인 힘을 북돋는 말, 언어적 설득으로 용기를 불어넣으니, 이 친구는 스스로에 대해 ‘나는 무능하고 공부도 잘하기 힘든, 별것 아닌 아이’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나도 능력 있고 잘할 수 있는, 괜찮은 사람’이라는 인식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효능감이 실제 성적향상으로 이어진 것이죠.

 자기효능감을 높이는 데는 자신과 비슷한 수준이었던 다른 사람의 성공을 관찰하는 대리경험도 큰 힘이 됩니다. 우리 아이에게도 이런 자신감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부모님이 지금 이 글을 읽으셨다면, 이 학생의 사례를 좋은 대리 경험으로 삼아 자녀를 격려해 주세요.

“자녀의 작은 성공에도 의미를 부여하며 힘을 북돋는 말로 격려해 줄 때,
공부에 대한 자신감이 점점 솟아날 것입니다.”

같은 호의 다른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