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아이들의 시선에서 생각하는 코치가 되겠습니다

항상 아이들의 시선에서 생각하는 코치가 되겠습니다
항상 아이들의 시선에서 생각하는 코치가 되겠습니다
전 민 코치

 많은 아이가 코치와 서로 살아온 시대가 다르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자신을 공감하지도, 이해하지도 못해 준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럴수록 더 꾸준하고 활발하게 아이들과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어야 비로소 아이들이 마음을 열어주고, 학습 향상에 큰 도움이 된답니다.

 그래서 저는 항상 아이들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고자 노력합니다. 유튜브나 틱톡에서 요즘 아이들이 좋아하는 영상이나, 혹은 밈(Meme) 같은 걸 휴식 시간에 계속해서 찾아보고, 이를 토대로 함께 공감할 수 있는 대화를 이끕니다. 또, 아이마다 취미가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이런 부분에도 많이 찾아보고, 이야기 하려고 노력합니다.

 어릴 때 수학 문제를 풀 때마다 저는 ‘어떻게 하면 더 간단하게 풀 수 있을까?’하고 항상 고민했습니다. 혼자서 연습해 보기도 하고, 때로는 주위 친구들이나 선생님의 도움을 받기도 했죠. 이러한 노력이 쌓이고 쌓여 아이들이 수학을 더 쉽게 받아들일 수 있게끔, 실력과 눈높이에 맞는 가르침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또, 저도 아이들처럼 어릴 때는 공부보다 노는 것을 더 좋아하는 학생이었기에, 어떻게 해야 즐거운 수업 시간을 만들 수 있는지를 잘 알고, 평소 타인보다 높은 저의 텐션을 이용하여 에너지를 쏟아 내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아이들도 저와 함께하는 수업 시간 내내 즐겁고 재미있게 잘 따라와 줘서 정말 고맙습니다.

학생과 선생님이 화상으로 1:1 과외를 진행하고 있다
방문과 화상의 장점을 양쪽에 활용할 생각입니다.

 방문과 온라인, 두 방식을 병행하고 있다 보니, 각각의 수업 방식이 가진 장점을 최대한 살려 수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먼저 방문 수업은 아무래 도 아이와 직접 만나고) 행동이나 표정 등을 명확하게 불 수 있어 아이가 어느 부분을 틀리게 접근하고 있는지, 어느 부분에서 막히고 있는지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즉각적인 피드백이 가능해 틀린 부분을 빠르게 고쳐나갈 수 있습니다.

 반면에 온라인 수업은 무엇보다도 시간을 굉장히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습니다. 별도로 이동하는 시간이 없고, 정시에 바로 수업을 진행할 수 있어 진도도 빠르게 나갈수 있고, 많은 문제를 풀 수 있습니다. 이처럼 서로 특색 있는 수업 방식 중, 내 자녀의 성향에 맞는 방식을 선택해 수업을 진행한다면, 절대 후회하지 않을 거라 확신합니다.

 수학이라는 과목에 지레 겁먹고 멀리하거나, 아예 포기해 버리는 아이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그래서 저는 제가 만난 아이들의 수학에 대한 인식이 바뀔 때 가장 큰 보람을 느낍니다. 제가 가르치는 부분을 이해하고, 문제를 푸는데 응용하며 수학에 대한 재미를 느끼고, 실력이 향상되는 모습을 보면 괜히 대견스럽기도 하고, 마치 제 일처럼 기쁘기도 합니다. 더 많은 아이들이 수학과 친해지는 그 날까지, 열심히 달려가겠습니다.

상상코칭 로고

같은 호의 다른 콘텐츠